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산시, 논란 많은 오산시청 생태체험관(버드파크) 행정절차 이행 완료

기사승인 2019.09.26  07:21:52

공유
default_news_ad1

- 향후 반대 시민 및 오산시의회와의 전면 충돌 우려

오산시가 논란이 많은 오산시청 생태체험관(가칭 버드파크) 조성사업에 대해 “건축허가가 승인돼 사업추진을 위한 실무절차가 완료됐다”고 25일 밝혔다. 환경단체 회원 및 운암아파트 주민 등 많은 시민이 강력히 반대하는 것과 상관없이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분명히 드러낸 것이다.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건축허가 보류를 공식 요청한 오산시의회와의 전면 충돌도 예상된다.

시가 밝힌 바에 따르면, 오산시청 생태체험관은 지난해 10월 공유재산관리계획 오산시의회 동의를 얻은 후 11월 사업시행자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올해 8월 지방재정투자심사, 9월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와 경관 및 디자인 공동심의 등 모든 행정절차를 완료하여 건축허가를 받게 됐다.

오산시청 생태체험관은 민간사업자인 ㈜경주 버드파크로부터 건축비 및 시설비와 운영비 등을 투자받아 시청사 서측 민원실 상부에 연면적 3,971.22㎡ 규모로 앵무새가 자유롭게 날 수 있는 활강장과 식물원, 수족관, 휴게공간 등으로 구성하여 직접 만지고 느낄 수 있는 문화체험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오산의 중심인 오산시청사를 시민중심의 도시공간으로 재구성하여 청사를 시민에게 돌려드리고자 시청사에 물놀이장, 생태체험관을 조성하고, 시청 주변에 차 없는 거리 등을 만들어 기존의 시청과 완전히 다른 시민중심의 광장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주변지역 상권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이러한 사업은 타시군의 위험도가 높고 과도한 예산이 투입된 유사시설과 달리 시청사 유휴공간에 별도의 예산을 투입하지 않고 관광자원화 할 수 있는 문화시설을 확보할 수 있어 향후 우리시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산시는 오산시의회에 보낸 입장문에 ‘의회가 제기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경관 및 디자인 공동심의위원회에서 제시한 심의조건을 완료하지 않은 채 건축허가를 내주려고 한다는 문제’에 대해 심의조건의 조치계획은 각 위원회에 제출 완료하였으며, 조치계획을 실행하는 것은 건축 준공이나 체험관 운영 전에 완료해야 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사업을 조성함에 있어 시민과 더욱 소통하여 발전적인 방향을 찾아 이 사업을 보다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오산시의회는 같은 날 즉각 보도자료 배포를 통해 지난 23일 오산버드파크 건립 관련 건축허가 보류요청을 위한 기자회견을 한 지 단 이틀 만에 건축허가가 승인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시의회는 “기자회견 후 (가)오산버드파크를 위한 건축허가가 속전속결로 난 것은 23만 시민과 시민을 대표하는 시의회를 무시한 것”이라면서 “조건부 의결 보완조치계획 및 의결도 없이 건축허가를 낸 시장과 관계부서장은 해명과 함께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일련의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건축허가 보류요청건은 시의회에서 지난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와 23일 경관(공공디자인)위원회가 지적한 교통성 검토에서 주차장 부족 등 지적된 문제점에 대한 조치계획에 대해 검토결과를 차분히 시민과 공유하고 의회와도 협의가 필요한 사안은 시간을 두고 해야 할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건축허가심의위원회 개최 이전에 우선 진행되는 2개 심의위원회 결과가 조건부 의결 상태임에도 건축허가가 승인되었음은 차후 예산이나 공유재산관리 심의 등 부족한 주차공간 확보에 대해 시예산이 추가로 책정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명확한 계획을 수립하지 않고는 건축허가가 나서는 안 될 사안임에도 건축허가를 냈다는 것은 불신행정이 될 것임을 염려하는 바, 지금에라도 건축허가가 난 본 사안을 주차장 문제로 조건부 허가가 된 2개 심의위원회 결과를 토대로 시장이 당연히 직권취소를 해야 한다”고 시행정을 강력 비판했다.

조백현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