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화성시, 화옹지구 투기의심 벌집주택 단속강화 회의 개최

기사승인 2019.03.15  02:40:31

공유
default_news_ad1

화성시가 14일 최근 화옹지구 인근에서 조성되는 벌집주택에 대한 대책회의를 열고, 투기가 의심되는 주택에 대해 부서별 대응계획을 논의했다.

시가 실시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정읍 원안리, 화수리, 호곡리 일원에는 현재 75동의 소규모 단독주택이 완공되거나 공사 중에 있다. 지난 1월부터 화성시는 민․관이 함께 현장 조사를 실시해 개발 행위와 건축사항에 대한 자료를 수집한 뒤 해당지역 주민 참석 하에 간담회를 진행해 왔으며, 주요 거점에 부동산 유언비어 피해방지 현수막을 게첨하고, 서부권 부동산 중개업소에 안내문 및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왔다.

이번 대책회의는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거론된 화옹지구 우정읍 일원에 지어진 소규모 단독주택(일명 ‘벌집주택’) 상당수가 투기로 의심된다는 판단에서 소집됐다. 박덕순 화성부시장 주재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을 포함한 관련 부서가 참석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화성시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시 심의기준을 강화하고, 개발행위 및 건축허가 시 사전·사후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으며, 매주 정기적인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거쳐 위장전입 차단 등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덕순 화성부시장은 부서장들에게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홍보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하며 “화성시는 보상 이득을 보는 투기꾼이 없도록 모든 행정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군공항 이전 사업은 지난 2017년 2월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이후 화성시의 강한 반대로 진행이 되지 않고 있다.

김정희 기자 mail@newstower.co.kr

<저작권자 © 뉴스타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